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카톡 기반 콘텐츠 큐레이션 ‘카카오 뷰(View)’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향’과 ‘관점’에 맞는 모든 종류 콘텐츠 링크 조합 총망라

누구나 ‘뷰 에디터’로 활동가능, 다양한 수익모델 제공 예정

언론사-창작자-편집자-이용자가 소통하고 관계 맺는 생태계


[파이낸셜뉴스] 개인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선택해 모아보는 한편, 직접 에디터가 되어 콘텐츠를 큐레이션할 수 있는 공간이 카카오톡에 생겼다. <본지 4월 8일자 19면 참조>
카카오는 새로운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를 선보인다며 3일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톡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카카오톡 세 번째 탭에서 카카오 뷰를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되며, iOS 버전은 현재 진행 중인 심사가 마무리되면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 카카오톡에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 출시. 카카오 제공


■꼭 필요한 콘텐츠만 ‘마이뷰’에 담는다

카카오 뷰는 다양한 ‘관점’이 담긴 콘텐츠를 카카오톡에서 ‘본다’는 의미가 담겼다. 카카오 뷰에서 콘텐츠를 발행하는 창작자들은 ‘뷰 에디터(View Editor)’라고 불린다. 뷰 에디터는 뉴스, 영상, 텍스트,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링크를 모아 ‘보드’ 형태로 발행할 수 있다. 보드 하나에는 최대 10개 콘텐츠 링크를 담을 수 있다.

카카오 뷰는 ‘뷰’와 ‘마이(My)뷰’로 구성돼 있다.

‘뷰’는 나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는 공간이다. 경제, 취미, 테크, 건강, 교육 등 총 22개 주제 카테고리 가운데 관심 있는 주제를 선택하고, 각 언론사와 다양한 뷰 에디터를 찾아 취향에 맞는 보드를 구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경제/시사’를 선택한 이용자는 ‘뉴닉’, ‘삼프로TV’, ‘슈카월드', ‘신사임당’ 등을 뷰에서 만난다. 또 다양한 관점을 가진 인기 에디터와 언론사 보드를 뷰에서 발견할 수 있다.

‘My뷰’ 는 내가 구독하는 뷰 에디터 보드를 모아볼 수 있는 공간이다. 마음에 드는 뷰 에디터나 보드를 발견할 경우, 보드 우측상단 버튼을 눌러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하면 된다. 해당 뷰 에디터가 발행하는 보드를 My뷰에서 모아 볼 수 있다.

My뷰 내 보드 정렬 기준도 이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이용자가 선호하는 뷰 에디터의 보드를 최상단에 고정하거나 최신순으로 보드를 배열하는 것도 가능하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 카카오톡에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 출시. 카카오 제공


■누구나 뷰 에디터로 활동 및 수익창출

콘텐츠에 대한 나만의 취향과 관점이 있는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인플루언서 뿐 아니라 학생, 회사원, 자영업자, 작가, 유튜버 등 누구나 쉽게 뷰 에디터로 참여할 수 있다. 자신의 보드를 선호하는 사람들을 만나 소통하며 새로운 수익도 창출할 수 있다.

뷰 에디터로 활동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카카오 뷰 창작센터’에서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하고, 원하는 콘텐츠를 큐레이션해 보드를 발행할 수 있다. 보드에는 브런치, 카카오TV, 티스토리, 다음뉴스 등 카카오 서비스 뿐 아니라 유튜브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외부서비스를 연동하거나, 오픈채팅/톡캘린더 등 카카오톡 기능을 이용해 이용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도 가능하다.

뷰 에디터는 자신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나 보드 노출 수 등에 따라 ‘My 뷰’ 공간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는다.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도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 황유지 서비스플랫폼실장은 “카카오 뷰는 누구나 에디터로서 각자 관점을 담은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행하고,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능동적으로 발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콘텐츠 창작자만이 아닌 편집자 가치가 재조명되는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콘텐츠큐레이션 #카카오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