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적이 일어났다"…송중기, 장애인무용제 깜짝 홍보 나서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송중기의 선행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배우 송중기님 인성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곧 50대를 바라본다는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이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대한민국장애인국제무용제(KIADA) 자원봉사자라고 소개했다. A씨는 "배우 송중기님에게 마땅히 인사할 방법이 없었다"며 "눈팅하다가 글을 쓰기 위해 가입했다"고 밝혔다.

A씨는 "KIADA가 국제행사이긴 하지만 대중적 인기도 없고, 광고가 붙는 상업적 행사도 아니다. 게다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정말 홍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던 차에 A씨는 "지난달 송중기가 코로나19로 자가격리되어 있다는 뉴스를 접하고 어렵게 메일 주소를 구했고, '격리되는 동안 시간이 있으실 테니 30초 정도의 휴대폰 홍보영상을 찍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송중기는 지난 6년 동안의 행사 자료를 보내달라고 한 뒤 한동안 연락이 없었다고. 비슷한 시기에 부탁을 했던 연예인들도 연락이 없던 터라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결국 영상을 보내왔다고 밝힌 A씨는 "개런티 한 푼 드릴 수 없고 휴대폰으로 간단한 인사만 부탁했는데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 정성스럽게 찍어줬다"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송중기는 턱시도를 갖춰입고 "코로나19로 여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대를 지키기 위한 무용가분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관객의 관심이 이 시기를 헤쳐나갈 수 있게 하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응원을 부탁했다.

A씨는 "얼굴 한 번 본 적도 없는 자원봉사자의 요청에 이렇게 성의를 보여준 송중기씨를 보며 왜 이분이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다"며 "우리가 일상에서 하는 평범한 동작들도 누군가에겐 기적일 수 있다. 그렇기에 우리 삶에 더 감사하고 타인을 배려하며 살아가야 한다"고 KIADA에 대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KIADA는 11월 16일부터 23일까지 경기 고양시 아람누리 아람극장과 새라새극장에서 개최된다.

이하 보배드림 게시물 전문

제 나이 곧 50인데 눈팅 하다가 글 쓰려고 가입했습니다. 배우 송중기 님에게 마땅히 인사할 방법이 없어서요.

올해로 6회차인 ‘장애인 국제무용제’ 라는 행사가 있습니다. 선천적 불편함이 있는 아이들이 자신들만의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고 불의의 사고를 당하신 분들이 인간의 한계를 넘어 아름다운 춤선을 보여주는 행사입니다.

저는 무용제에 3년째 그저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 중 하나입니다. 국제행사지만 대중적 인기는 없고, 당연히 광고가 붙는 상업적 행사도 아닙니다.

더군다나 코로나로 인해 올해는 정말 홍보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그런데 기적이 벌어졌습니다. 7월에 송중기 씨가 코로나로 자가격리가 되어 있다는 뉴스를 보고, 어렵게 메일주소를 구해 부탁드려 봤습니다.

격리되신 동안 시간이 있으실 테니 댁에서 30초 정도 휴대폰으로 홍보영상을 찍어달라고. 지난 6년동안의 행사 자료를 보내달라 하셨고, 한동안 연락이 없었습니다. 비슷한 시기 부탁했던 다른 연예인들도 매한가지였습니다.

그러던 중 한달 가까이 지나 아래영상을 보내오셨습니다. 저희 자원봉사자들은 정말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개런티 한푼 드릴수 없고, 그냥 휴대폰 간단 인사만 부탁했는데 저렇게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 정성스럽게 해주셨습니다.

사실 이 글을 올리면서도 괜히 송중기씨께 누가 되지 않을까 고민을 좀 했습니다. 얼굴 한번 본적도 없는 자원봉사자의 요청에 이렇게 성의를 보여준 송중기 씨를 보며 왜 이 분이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아울러 보배님들도 저희 행사에 조금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쩌면 우리가 일상에서 하는 평범한 동작들도 누군가에겐 기적일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우리 삶에 더 감사하고, 타인을 배려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