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13t 대형 배터리 화재…불 끄는데 꼬박 나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주 당국, 소방관 150명·소방차 30대 동원해 진화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호주에 설치된 테슬라의 대형 전기에너지 저장 장치 '메가팩' 배터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 당국이 불을 끄는 데 꼬박 나흘이 걸렸다.

호주 빅토리아주 소방당국은 2일(현지시간) 테슬라 '메가팩' 배터리 화재 진화에 가까스로 성공했다고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이 보도했다.

화재는 지난달 30일 '메가팩' 배터리 시험 도중 발생했고 당국은 소방관 150명과 소방차 30대를 동원해 나흘에 걸쳐 진화 작업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