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넘은 아저씨랑 20대랑...내 얘기 같냐?" 김용건·하정우 의미심장 대화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하정우, 김용건. 사진| 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용건(76)이 연인 사이인 39세 연하 여성 A씨(37)에 임신 중절을 강요한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과거 아들 하정우(본명 김성훈)와 나눈 대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김용건은 지난 2015년 8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 이날 김용건은 아들 하정우와 만나 대화를 나눴다.

하정우는 김용건에게 "'베스트 오퍼'라는 영화 보시면 재미있을거다. 70넘은 아저씨랑 20대랑 사랑하는 이야기"라며 영화를 추천했다.

김용건이 "아버지 이야기 같냐"고 묻자 하정우는 "그렇진 않다. 50년 가까이 되는 나이 차가 그렇게 쑥스럽지 않더라"고 말했다. 김용건은 "흉해보이지 않으면 된다. 그게 중요하다"며 공감했다.

하정우는 "그 20대 여자가 사기를 치는걸로 끝나긴 하는데 반전이 있기 전까지는 참 아름다워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용건은 "그런 노인네를 뭘 보고 (연애를 하고) 그러겠냐. 진정한 사랑이겠냐. 물질적인 거나 뭘 보고 그렇겠지"라며 "얼마나 배신감에 허탈하겠냐"며 영화 속 70대 남주에 몰입했다. 그러면서 "결국 못찾냐"며 미련이 남는 듯한 반응을 보였고 하정우는 "희망을 가지고 찾으러 다닌다. 찾다가 끝난다"고 결말을 일러줬다.

스타투데이

하정우.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용건.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화는 당시에는 별다를 것 없는 부자의 대화로 보였다. 하지만 김용건과 13년간 연인 관계를 이어온 39세 연하 A씨가 김용건을 지난달 임신 중절 강요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2일 알려지면서 재조명됐다. 두 사람은 2008년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만나 13년간 좋은 관계를 유지했으나 A씨의 임신 출산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다가 법적 분쟁으로까지 가게 됐다. 2015년이면 김용건은 70세, A씨는 33세로 영화 속 남녀와 비슷한 연배다.

일부 누리꾼은 이날 방송분을 다시 보며 "진정한 사랑이겠냐는 질문에 깜짝", "지금 보니 대화가 달리 보여요", "영화보다 놀라운 현실", "하정우가 김용건의 연애를 알고 얘기한거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용건은 A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진 뒤 직접 입장문을 내고 "서로 미래를 약속하거나 계획했던 상황이 아니었기에 기쁨보다는 놀라움과 걱정부터 앞섰다"면서 임신을 반대했던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늦었지만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다는 당연한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다. 아들들의 응원을 받으며 5월 23일부터 최근까지 상대방에게 ‘순조로운 출산과 양육의 책임을 다 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다"고 주장했다. 김용건은 이혼한 전처와 사이에 두 아들 하정우, 차현우(본명 김영훈)을 뒀다.

그러나 A씨 측 변호인은 "(김용건의) 갑작스러운 태도 돌변에 전혀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다. 진실과 거짓을 교묘히 섞으며 의뢰인에게 더 큰 상처를 주고 있다"고 반박하며 고소 취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