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태오, 할리우드 간다…'미나리' 제작사 신작 주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유태오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3일 "유태오기 최근 '미나리', '문라이트'를 제작한 제작·배급사 A24의 작품 '페스트 라이브즈'(Past Lives) 에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A24와 CJ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투자 및 제작에 나서는 '페스트 라이브즈'는 셀린 송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하며 넷플릭스 '러시아 인형처럼', 영화 '시스터즈'(Sisters)의 그레타 리가 함께 출연한다.

'페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에서 만난 어린 시절 연인이 어른이 된 후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두 남녀의 러브 스토리를 그린다.

'킬러 필름즈'의 크리스틴 배콘, 파멜라 코플러가 제작에 참여하고 존 마가로가 조연으로 출연을 확정 지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유태오는 영화 '레토'를 통해 칸이 먼저 알아본 글로벌 배우다. 러시아 음악 영웅 ‘빅토르 최’를 섬세한 연기로 소화하며 전 세계적인 호평을 받았다. 이후 한국에서 영화 '버티고', 드라마 '머니게임',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본인만의 색채로 완성하며 극을 이끌었다. 최근에는 tvN 예능 '우도주막' 에 출연하며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