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죽길 바라나"…'하트시그널' 김현우, 음주운전 저격 DM에 발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김현우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던 김현우가 자신의 과거 음주운전을 언급한 누리꾼에 발끈했다.

지난 2일 김현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익명. 그 얼굴 좀 보고 이야기하고 싶다"는 글과 함께 한 누리꾼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현우가 공개한 DM(다이렉트 메시지)에는 "음주운전자 잠재적 살인자. 진짜 조용히 좀 살아라. 대체 왜 그렇게 염치도 양심도 없고 뻔뻔하냐?" 라는 저격 글이 담겨 있었다.

해당 누리꾼은 이에 그치지 않고 "방송 나오면서 음주운전 하셔서 욕 먹는거 감수 할 생각 안하셨어요?" "음주운전 세상에서 제일 혐오. 민폐갑 범죄" 등의 메시지를 연속해서 보냈다.

이에 분노한 김현우는 "알겠는데, 너 누구야? 찾아줄까? 내 얼굴 앞에서 이야기 할 수 있겠어?"라며 "넌 내가 찾아내겠다. 경찰서에서 보자 넌. 미안하지만 니 얼굴 봐야겠어. 난 널 고소할거다. 두고보자. 잘못 건드렸다"라고 맞대응했다.

이후 김현우는 "잘못한 거 알겠고 평생 뉘우치고 살겠다. 제발 그만해달라"며 "나도 사람이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건지 뭔지. 나름 나도 열심히 사는데요, 이제 선처는 없을 것 같다. 그러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죄송하다. 반성 많이 하고 조용히 지내고 있다"라고 과거 음주 운전에 대해 재차 사과를 전하며 "눈에 안띄게 지내고 그러려고 하고 있다. 가만히 있는데 그냥 놔두면 안되겠냐. 과분한 관심은 감사하지만 나는 연예인도 공인도 아닌 일반 사람이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현우는 2018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음주운전 3회 적발 사실이 밝혀져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후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방영된 채널A '프렌즈'에 출연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다시한번 화제가 된바 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