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압박에 ‘안철수 출마’ 띄우는 국민의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은희 “안철수 역할이 다시 필요”

이태규 “많은 분들이 대선 나가야”

국민의힘 고압적 태도에 날선 비판

“우리가 돈·조직이 없지 가오가 없나”

“합당에 실익 있는지 회의적 시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이 3일 ‘안철수 출마론’ 띄우기에 나섰다. 합당 문제를 놓고 국민의힘과의 힘겨루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제3지대 독자 출마 카드를 꺼내며 협상 주도권을 쥐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의 외연확장을 위해 안철수의 역할이 다시 필요하다는 게 제 생각”이라며 “안철수가 대권후보로 출마해서 그런 역할을 해야 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야권 플랫폼 만들기에 실패했으니 무리하게 합당할 필요가 없다는 게 국민의당 측 분위기다.

현재 국민의당 당헌 제75조는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통령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규정해 안 대표의 대선 출마는 불가능하다. 권 원내대표는 당헌 개정을 통해서라도 안 대표가 대선 출마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출마) 논의가 (공식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도 다른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대표가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많은 분들이 다 대선에 나가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야권 대통합의 과정에서 (대선에) 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하는 의견을 다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가 돈과 조직이 없지 ‘가오’까지 없나”
이들은 합당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힘이 고압적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우리 당원들과 지지자들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그런 말들을 좀 안 했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돈과 조직이 없지 무슨 ‘가오’까지 없는 정당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이 휴가(8월 9일~13일)를 떠나기 전까지 안 대표가 합당 협상 테이블에 나오라며 시한을 못 박았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당명변경 등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장은 “정당 간 통합이라고 하는 중요한 정치사안을 이야기하면서 거기에 본인의 휴가를 결부시킨 것은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보기 어렵다”며 “당명을 바꾸는 것은 더 큰 가치와 영역의 확장을 위해서 전략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문제”라고 반박했다. 합당 실무협상단장을 맡았던 권 원내대표는 “합당에 대해 과연 실익이 있느냐는 회의적 시각을 당 지도부에 보고하고 있다”며 합당 무산을 시사했다. 안 대표 역시 이 대표와 직접 만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설명도 뒤따랐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다른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중심으로 ‘국민의당을 굴복시키고 안철수 하나 입당시키자’는 자세가 아니라 합당을 통해서 더 큰 가치, 외연 확장 계기로 삼자는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반드시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