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연경의 한국 배구, 최초로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8강 생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을 앞세워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배구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진기한 기록 하나를 세웠다.

한국은 A조 3위로 8강에 진출해 4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B조 3위 터키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 8강에 오른 팀은 한국, 터키, 미국, 브라질,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이탈리아, 세르비아,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아시아 국가 중에선 한국이 유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