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LG화학 사업장에 대기환경진단솔루션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예측으로 ESG 경영 기여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대기배출물질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5G 와 LTE 무선네트워크를 결합한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각종 측정기와 센서의 설치를 용이하게 하고,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의 농도와 오염물질의 확산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사업장 내외부에 황화수소, 암모니아,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사람의 후각을 자극하는 물질이 발생하면 즉각 알람을 준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원격감시체계를 통해 굴뚝에서 배출되는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염화수소, 불화수소, 일산화탄소 등 오염물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에 전송한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장에 시정조치를 내릴 수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배출물질 관리에 민감한 사업장에서 이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의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환경뿐만 아니라 안전, 생산 설비 영역에도 LG화학 등 계열사에 선제 구축하여 효율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은 “대기오염물질의 배출과 확산경로를 예측하는 솔루션으로 고객사 사업장의 ESG경영이 가능하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