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 지현우네 집사 변신…우아한 비주얼 [N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박하나가 '신사와 아가씨'에서 지현우네 집사로 변신, 팔방미인의 수려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 극본 김사경) 측은 3일 우아함 가득한 박하나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또한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나이 차이로 인한 갈등, 사랑과 배신, 욕망과 질투 등 인간 세상사에 일어나는 많은 일을 유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박하나는 극 중 이영국(지현우 분) 회장 댁의 집사이자 그를 짝사랑하는 '조사라' 역을 맡았다. 조사라는 이영국 회장에 걸맞은 여자가 되기 위해 영어, 중국어, 헬스, 필라테스, 꽃꽂이, 요리 등을 마스터한 완벽함을 자랑하는 인물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박하나는 '팔방미인' 조사라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집사가 맞나 싶을 정도의 우아한 옷차림은 물론, 흐뭇한 미소와 함께 누군가와 통화를 하는 얼굴에서 행복함이 느껴지기도. 반면 이세종(서우진 분)의 손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그의 책가방을 들고 있는 모습에서는 '집사' 캐릭터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박하나는 똑 부러진 성격과 다방면의 능력을 지닌 조사라 캐릭터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열혈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그녀가 이영국 회장의 집사로 분해 보여줄 모습부터 각 인물들과 만들어갈 케미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렇듯 박하나는 높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여기에 그녀가 집사 조사라로서 돌볼 이영국 회장의 아이들과 보여줄 티격태격 케미스트리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미다스의 손'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오는 9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