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코로나 직전, 中 우한 바이러스硏 대규모 공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출 진원지라는 의혹에 휩싸인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중국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가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의혹이 미국에서 또다시 제기됐다.

2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에 따르면 가장 최근에 작성된 미국 의회 보고서에는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가 코로나 발생 불과 몇 개월 전 공기·폐기물 처리 시설의 대규모 개보수를 위한 입찰을 의뢰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시설은 가동한 지 2년도 채 안 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를 수행한 미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마이클 맥컬 공화당 의원 측은 “시설 가동을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대대적인 개보수를 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다”며 “코로나 발생 전 연구소의 위험 폐기물 처리시설 등이 제대로 작동했는지에 의문”이라고 말했다.

연구소 측이 해당 의뢰를 한 이유와 보수 시기, 실제로 개보수 작업이 이뤄졌는지 등은 아직 불분명하지만 이러한 시설 개보수 추진은 코로나 우한 기원설의 또다른 유력 정황으로 보인다고 폭스뉴스는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오는 9월 발표할 예정으로 보고서에는 우한 연구소 연구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유전적으로 조작했을 수 있다는 내용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맥컬 의원은 “지금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완전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미국 정부가 가진 모든 수단을 써야 할 때이다”고 주장한 바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중국으로부터 코로나 손해배상금으로 최소 10조달러(약 1경1165조원)를 받아내야 한다”며 “바이러스의 중국 실험실 기원설은 전문가들과 민주당도 인정한다”고 연설한 바 있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