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래 편의점 모습은?' 세븐일레븐, DT랩 스토어 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븐일레븐은 차세대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DT 랩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DT 랩 스토어 방문 고객이 새로운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븐일레븐 DT 랩 스토어의 'AI 결품관리' 시스템 /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미래형 편의점'이 등장했다.

세븐일레븐은 롯데정보통신과 손잡고 차세대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DT 랩(Lab)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국내 최초의 스마트 무인 편의점 ‘시그니처’, ‘2018년 인공지능(AI) 결제로봇 ‘브니’와 자판기 편의점 ‘익스프레스’를 선보이며 편의점 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해온 세븐일레븐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모델이다.

‘DT 랩 스토어’는 서울 가산동 롯데정보통신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점포 출입은 통합인증단말기를 통해 이루어진다. 기본적으로 신용카드, 엘포인트, 카카오톡 지갑 등으로 인증할 수 있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안면인식 출입 인증 기능을 도입해 테스트한다. 안면인식 출입 ID 등록은 현재 엘포인트 회원에 한해 가능하다.

△3D 라이다(레이저 기반 사물 측정 센서) △AI 결품관리 △통합관제 시스템 △AI 휴먼 등의 기술이 접목됐다. 세븐일레븐은 새로운 점포 운영 환경을 테스트하는 동시에, 가맹점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들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검증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3D 라이다’는 점포 내 고객 동선 분석을 통한 최적의 상품 운영 전략을 찾기 위한 시스템으로 국내 편의점에는 최초로 도입됐다. 분석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고성능 전용 카메라 26대가 설치됐다.

‘3D 라이다’ 시스템을 활용해 무인 운영시 상품 도난 가능성도 방지한다. ‘DT 랩 스토어’에는 무인 셀프 계산대 ‘캐치 키오스크’가 설치되어 있다. 셀프 계산대 위에 설치된 3D 라이다 카메라가 상품 스캔 모든 과정을 식별하고 결제가 안된 상품 발생시 경고 알람이 뜬다. 향후 점포 관리자 전용 앱을 통한 알람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캐치 키오스크’ 외 ‘브니 키오스크’도 함께 설치되어 있다. ‘브니 키오스크’에선 엘포인트 기반의 안면인식 결제시스템을 새롭게 탑재해 테스트한다.

‘AI 결품관리’ 시스템은 상품의 결품 여부를 실시간 파악하여 즉각적인 조치가 이루어지게 해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븐일레븐은 1차 테스트로 주요 매대 주변에 AI 카메라 4대를 설치했다. AI 카메라가 해당 매대의 상품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고객 구매 등으로 결품 발생시 점포 관리자에게 즉각 알림을 제공한다.

그리고 세븐일레븐은 점포 운영환경 관리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점포 통합관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점포 실내의 온?습도 관리, 냉장고 등 시설?장비 온도 이상유무 및 전원 상태, 도어 개폐 유무 등을 즉각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전체 전력 사용량, 화재 위험 여부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무인 운영시에는 점포 관리자 앱을 통해서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이번 ‘DT 랩 스토어’를 통해 다양한 기술들의 실효성과 안정성을 테스트하고, 이후 가맹점에 실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방대한 양의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상품 운영 전략으로 점포 매출 증진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DT 랩 스토어의 궁극적인 목적은 미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고 가맹 경영주에게 보다 나은 수익과 만족을 줄 수 있는 기술과 정보를 연구하고 공부하는 것”이라며 “세븐일레븐이 그간 다져온 우수한 디지털 기술들을 가맹점에서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