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 중 기합인 척 욕설 내뱉던 중국 배드민턴 선수 금메달 놓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경기 도중 기합을 가장해 욕설을 내뱉어 논란을 자초한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왼쪽)이 2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 조에 0-2로 완패한 뒤 은메달을 목에 건 채 고개를 숙이며 침통해 하고 있다. 그와 조를 이룬 판자이는 눈물이 쏟아지는 듯 눈을 가리고 있다.도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중 기합을 하는 척하며 사실은 욕설을 내뱉었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킨 중국 탁구 선수 천칭천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완패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 조는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이어진 금메달 결정전에서 6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 0-2(19-21 15-21)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했다. 1세트는 1~2점 차 박빙 승부가 이어졌지만 2세트는 한때 9점 차까지 벌어지다 6점 차로 끝났다. 1세트 최다 랠리는 51회(스트로크 기준)이었지만, 2세트는 42번에 불과했다. 중국 조의 힘이 부쳤다는 의미다.

사실 천칭천-자이판 조는 준결승에서 한국의 김소영-공희용 조를 2-0으로 누르고 이날 금메달 결정전에 나섰다. 경기력은 한 수 위였지만 매너가 영 아니었다. 천칭천이 득점할 때마다 마치 기합처럼 내뱉는 “워차오”가 실은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었다. 영어로 얘기하면 ‘F워드’에 해당한다고 홍콩과 대만 누리꾼들이 알려줬다.

실은 지난달 27일 D조 예선에서 김소영-공희용 조와 맞붙었을 때부터 천칭천은 욕설을 내뱉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 지적이 있었지만 그 때는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경기 도중 욕설을 하는 것에 대해 별다른 제재 조항을 두지 않고 있다. 힘에 부쳐, 경기가 제대로 안 풀려 화가 나 어쩌다 욕설이 튀어나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는 것 아닌가 싶다. 하지만 기합을 가장해 욕설을 수시로 내뱉는 천칭천의 사례는 완전히 다른 차원이다.

천칭천은 개인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발음이 안 좋아서 오해하게 만들었다”고 둘러댔다. 그러자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그가 영어로 ‘조심해’라고 외치려 했는데 그렇게 중국어 욕설처럼 들린 것 같다고 편을 들었다.

좋지 않은 욕설로 논란을 자초하고 상당한 심적 부담을 안게 됐고, 그 결과는 완패였다.

한편 그레이시아 폴리와 아프리야니 라하유는 조국 인도네시아에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인도네시아 선수들이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건 것도 사상 처음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