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난하면 부정식품이라도?…尹 발언 잇따라 구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당내 견제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는 취지의 윤 전 총장 발언에 대해 유승민 전 의원은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을 일으켰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입당 사흘만에 이 대표와 첫 상견례를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