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남시 부시장 광역교통개선대책 7곳 로드체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신욱호 하남시 부시장 7월30일 광역교통개선대책 7곳 현장점검. 사진제공=하남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하남=강근주 기자】 하남시는 신욱호 부시장이 관내 33개 광역교통개선대책 중 주요 7개 사업에 대한 현장점검을 7월30일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하남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지원단’ 논의 내용을 크로스 체크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각 개발지구 사업시행자도 자리를 함께했다.

현장에서 신욱호 부시장은 “감일지구 광역대책인 ‘감북교차로~초광삼거리 확장사업’ 사업 지연으로 감일지구 주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사업시행자에 최대한 조기 준공을 요청하고, 폭염 속 근로자 안전대책도 당부했다.

이어 교산지구 광역대책인 ‘동남로 연결도로 신설’ 등 주요 대책 설계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감일지구처럼 사업 지연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적기 준공을 위해 하남시와 같이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특히 ‘국도 43호선 도로확장 및 개선’사업에 대해 ‘상산곡동 기업이전부지’ 개발을 고려, 일부 구간 확장이 아닌 전면 확장토록 추진해 달라고 사업시행자(GH)에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선동 북측 교차로에서 하남시에서 추진하는 ‘선동IC 확장공사’와 왕숙 광역대책인 ‘강일IC 우회도로 신설사업’ 진행상황을 보고 받고 “미사강변도시 주민의 교통불편 해소대책인 만큼 최대한 조기 추진하고, 서울시 협의 등 어려운 점은 하남시와 함께 해결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문용석 교?정책과장은 이번 현장점검을 “하남시 광역교통 개선대책 추진지원단장인 부시장과 사업시행자 간 현장 공감 노력”이라며 “관내 총 33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2030년 내 준공해 하남시 교통혁명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남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지원단은 관내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체계적으로 관리, 적기 추진하고자 올해 2월 초 부시장을 단장으로 관련 부서장, 사업시행자로 구성된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논의하는 기구다.

한편 신욱호 부시장은 같은 날 덕풍시장과 신장시장, 석바대상점가에도 들러 전통시장 등 시설 안전관리 및 방역관리 상황 등을 점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