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부산·화성 등 7곳에 조성...1192가구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이 부산·화성·안성 등 7곳에 119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상반기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 후보지 7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과 산업단지·중소기업 근로자 등에게 시세의 72~80%로 저렴한 주택을 공급해 주거비 부담을 낮추고 주거·문화·일자리지원 시설이 복합된 일자리 맞춤형 행복주택이다. 국토부는 2018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까지 3만8000가구 후보지를 선정했고 이중 9000가구를 준공했고 2만9000가구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핌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자료=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사업 후보지 공모는 ▲창업인에게 공급하는 창업 지원주택 ▲지역 전략사업 종사자에게 공급하는 지역전략사업 지원주택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공급하는 중기근로자 지원주택 총 3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9개 지자체에서 9개 지구를 공모했다.

창업 지원주택으로 화성병점과 안성 2곳에 250가구가 선정됐다. 화성병점 지구(150가구)는 병점역에서 300m 내 위치하고 인근에 대학교 4곳과 많은 벤처·창업기업이 입주해 있다. 안성청사복합지구(100가구)에는 국립한경대·중앙대 안성캠퍼스와 안성산업단지 등이 위치하고 있어 창업인들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전략사업 지원주택은 서울 용산·부산 동구·전남 영광에 800가구가 조성된다. 서울 용산서계지구(200가구)는 국토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협업해 추진하는 지구로 서울역 인근에 있는 '서계동 국립극단'을 새로운 공연장 등 복합문화시설과 문화예술인 지원주택으로 복합개발한다. 청년 예술인 주거안정과 성장을 지원하고 문화시설 인프라 구축으로 서울 중심부의 핵심적인 문화예술 기반시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초량지구(450가구)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부지를 활용해 청년창업사관학교와 부산시의 '주거 통합형 콤팩트타운 주거정책'을 연계해 북항 해양산업클러스터사업 등 지역전략 사업 종사자들의 정주여건 확보와 다양한 업무지원 시설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광 대마지구(150가구)는 영광군의 e모빌리티 특화 지신산업센터와 배후단지 조성사업과 연계해 산업단지 근로자에게 주거공간과 복합문화시설을 제공해 청년층의 주거공간 확보와 산업단지 유입을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근로자 지원주택은 충남 금산과 전남 화순에 142가구 공급이 확정돼 중소기업근로자에게 주거부담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공모시 타 국비지원 사업과 연계하면 평가에서 5점의 가점을 주고 있으며 생활SOC 지원 사업 등 타 국비사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하반기에도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추가 대상지를 지속 발굴할 예정이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을 함께 추진하면 근로자 주거안정·우수인재 영입·지역산업 활성화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