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희숙 "尹·崔 러브콜 고맙지만, 제가 나중에 도와달라 할 수도"[인터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당내 정책통으로 윤석열·최재형 모두 도움 요청
윤희숙 "누가 공격수가 될지 모른다" 연대 선그어
"윤석열, 文정부와 부동산 판박이 발언해"
"최재형, 앞으로 어떻게 소화할지 미지수"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또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아직 레이스가 시작도 안했는데 누가 공격수가 될지 모른다"며 선을 그었다.

당내 정책통으로 인정받는 윤 의원은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모두 윤 의원 자신을 향해 도움을 요청했다는 것과 관련, "뭐 고맙다. 내 입장에선 높이 평가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제가 나중에 그분들께 도와달라고 할지 어떻게 아나. 그건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에 대해 "두분은 평생을 바로잡는 일을 하신 분들이라 뭔가를 만들어내고 미래의 꿈을 위해서 뭘 할 수 있을지 퀘스천마크(물음표)가 크게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윤 의원은 "윤석열 선생님은 부동산과 관련해 불안하다"며 "저 분이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쪽 얘기를 그대로 하고 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와도 시각을 같이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이렇게 예민하게 생각하는 부동산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와 거의 판박이 발언을 한 것"이라며 "후보 되시는 분이 얘기를 감별하지 못하고 너무 간단하게 생각하시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에 대해서도 윤 의원은 "아직 허니문 기간이라 기대를 하고 있다"면서도 "앞으로 무슨 얘기가 나올 것이며 본인이 어떻게 소화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최재형 등 율사 출신들이 이번 대선 경선에서 주목받고 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두분은 평생을 바로잡는 일을 하신 분들이라, 뭔가를 만들어내고 미래의 꿈을 위해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퀘스천 마크가 크게 있다. 그런데 퀘스천 마크가 부정이 아니야 기대가 있는 것이다. 바로잡는 일을 했다고 해도 재능이 없으라는 법이 있겠냐는 생각에 지지율이 있는 것이다.

-새로 들어온 이 분들을 평가한다면.

▲정책적으로 가득찬 재능이 있는걸 바라는 것은 쉽지않다. 특히 준비기간이 짧다. 그러니 그 옆에 좋은 사람이 붙어서 좋은 정책을 만들길 바라는 것이다. 그런데 윤석열 선생님은 지난번에 부동산과 관련해서 불안했다.

-다주택 보유자에 대한 규제 의견 말인가.

▲저분이 어디 경실련 쪽에 다녀온 뒤 그쪽 얘기를 그대로 했구나 싶었다. 경실련도 이 정부에 각을 세우지만 또 시각을 같이한다. 이분이 국민들이 이렇게 예민하게 생각하는 부동산에 대해서 문재인 정부와 거의 판박이 발언을 한 것이다. 후보되시는 분이 얘기를 감별하지 못하고 너무 간단하게 생각하시는 것 아닌가.

-최 전 원장은 어떠할까.

▲최재형 원장도 마찬가지다. 허니문기간이라 기대를 하고 있는데 앞으로 무슨 얘기가 나올 것이며 본인이 어떻게 소화할지는 미지수다.

-이번 경선에서 서로 치열한 검증을 할텐데.

▲그렇게 해야 한다. 저는 네거티브라는 것은 평생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 그쪽으로 안갈 수 있는 확률이 가장 높다. 치열하게 서로를 알아주는 역할을 해서 자질을 높이면 내 자질도 높아지고 그분들 자질도 높아질 것이다.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에게 러브콜 받는다고 하던데.

▲(웃음) 일단은 뭐 고맙다고 얘기해야지. 내 입장에선 높이 평가해주셔서 감사하다. 그런데 아직 레이스가 시작도 안했는데 누가 지금 공격수가 될지 아직 모르는거 아닌가. 제가 나중에 도와달라고 할지 어떻게 아나. 그건 모르는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