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법사위 의총' 수용한 與…이낙연-이재명 대리전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후반기 법사위원장 국민의힘에 양도'하는 여야 합의 놓고 대선 캠프간 입장 엇갈려
이재명계 의원들, 의총 소집 요구에 대거 동참하자 당 지도부가 뒤늦게 수용
이재명 "재고 요청" vs 이낙연 "여야간 합의 존중될 필요"
합의 번복시 원내지도부 타격 불가피…"재표결 없다"
선명성 경쟁 벌어질 경우 대리전 양상 전망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양도하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 당내 반발이 커지자 결국 의원총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지역주의 연상 발언과 기본소득 등을 놓고 사사건건 대립하고 있는 이낙연-이재명 캠프는 이번에도 입장이 정반대로 엇갈리고 있어 경선 대리전이 벌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재명계 의원들 의총 소집 요구에 대거 동참…계파 대리전으로 번지나

당초 민주당 지도부는 2일 오전 법사위 합의 재고를 위한 의총 소집에 선을 그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법사위 합의와 관련해서 의총을 소집해 다시 의견을 받는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약 1시간 50분 만에 원내지도부에서 의총 소집을 공식화했다.

정청래 의원이 주도한 의총 소집에 김남국 의원 등 이재명계 의원들이 대거 동참하는 등 사실상 집단행동에 나서는 듯한 모양새가 되자, 원내지도부도 일단 의총에서 논의를 하기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2일 오전까지 고민정·김남국·민형배·박상혁·박주민·박찬대·박홍근·영교·안민석·유정주·이수진(동작)·이수진(비례)·이재정·임오경·최혜영·홍정민 의원(가나다순) 등이 의총소집 요구에 응했다.

이를 두고 이재명 후보가 지난 26일 "당의 재고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법사위 양보 재고와 권한 축소를 요청하는 공동 입장 천명하자"고 한 것에 대해 캠프 소속 의원들이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재명 후보의 요청에 추미애·김두관 후보가 동참한 반면, 이낙연 후보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여야간 합의는 존중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 이견이 드러난 바 있다.

법사위 합의를 놓고 후보들 간 입장이 엇갈린 상황에서 이재명계 의원들 상당수가 정 의원의 의총소집 요구에 동참하면서 의총장이 계파 대리전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합의 번복 시 원내지도부 타격 불가피…"재표결 없다"

민주당과 원내지도부는 이번 의총 소집에 대해 정무적 의미를 축소하려는 모습이다.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이번달 25일 본회의 열어서 국회법과 관련한 법들을 처리해야 한다"며 "8월 의총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상 여야 모두 본회의 직전 의총을 열어왔던 만큼 이번 의총도 관례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 지도부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표결이 끝난 사안인데 재표결 할 수 없다"고 했고, 원내지도부 역시 "결산 국회 때문에 의총을 열긴 열어야 해서 (여는 것)"이라며 "의원들에게 법사위 합의와 관련해 다시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합의를 번복할 경우 원내지도부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한 만큼 최대한 선을 긋는 것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합의를 번복하면 원내대표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며 "실제로 합의 번복에 찬성하는 의원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