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미 성인 70% 최소 1회 백신 접종…한 달 뒤늦게 목표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델타 변이 위기감에 접종자 늘어…5일 연속 70만회 이상 접종

누적 환자 3천500만명…플로리다·텍사스 등 5개주가 신규 감염 주도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백신을 맞는 한 남성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위기감이 미국의 백신 접종률을 뒤늦게 끌어올리고 있다.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미국 성인의 비율이 7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의 코로나19 데이터국장인 사이러스 샤파 박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수치를 공개했다고 정치 전문 매체 더힐 등이 보도했다.

그는 "월요일의 이정표다. 더 많은 백신 접종을 위해 계속 노력하자"며 미국 독립 기념일인 "7월 4일 이후 7일 평균 백신 접종자 숫자가 가장 높았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8세 이상 성인 1억8천76만명이 최소 1회 백신을 맞았고 2회차 백신 접종까지 완료한 성인은 전체의 60.6%인 1억5천650만명을 기록했다.

또 미국 전체 인구 대비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사람은 57.8%(1억9천181만명), 2회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49.7%(1억6천491만명)로 집계됐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6월 초 이래 지난 한주는 백신 접종에 있어 가장 강력한 한주였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당초 7월 4일까지 성인의 70%에게 최소 1회 백신을 맞히겠다고 했으나 접종률이 정체되며 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약 한 달 뒤에야 70% 접종이라는 이정표에 도달하게 됐다.

연합뉴스

플로리다주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뒤늦은 목표 달성은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위기감이 가중되면서 연방정부와 각 주 정부가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백신 거부 정서가 퍼진 플로리다와 텍사스 등 남부 지방에서 신규 감염자와 입원 환자가 급증한 것도 그동안 백신을 맞지 않았던 사람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추정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코로나 환자와 백신 접종 건수가 모두 늘어나는 이례적인 추세로 이어지고 있다"며 "델타 변이가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퍼졌고 증가하는 코로나 환자가 백신 접종을 촉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백신 접종 건수는 81만6천회였고 5일 연속 70만회 이상 접종을 기록했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지난 2주 동안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56% 증가했다"며 이러한 수치는 "백신 접종을 주저해온 사람들에게 변곡점이 될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델타 바이러스 변이(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런 가운데 미국의 코로나 누적 환자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3천500만명을 넘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동부 시간 기준 오후 2시 30분 현재 코로나 누적 환자가 3천500만3천41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누적 사망자는 61만3천200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신규 확진자는 55만9천334명, 사망자는 2천522명이었다.

NBC 방송은 자체 집계 결과,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주의 누적 확진자가 처음으로 400만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는 누적 환자 130만명을 기록해 미국 전체 카운티 중 확진자가 가장 많았다.

최근의 코로나 확산세는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루이지애나, 미주리 등 5개주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결과, 지난주 신규 확진자의 46%가 이들 5개주에서 쏟아졌다.

플로리다는 전체 신규 확진자의 19.8%를 차지했고, 텍사스(10.5%), 캘리포니아(8.8%), 루이지애나(3.8%), 미주리(3.1%) 순이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