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축구선수, 뉴질랜드 메시지에 감동..."마음 따뜻해지는 소식" [해시태그#도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승부차기 끝에 아깝게 패한 뉴질랜드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훌륭한 올림픽 정신을 보여줬다.

뉴질랜드는 지난 31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일본과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올림픽 무대에서 첫 8강 진출에 성공한 뉴질랜드는 개최국 일본을 상대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고 연장 승부에서도 득점 없이 승부차기로 향했다.

일본은 승부차기에서 모든 키커가 다 성공했지만 뉴질랜드의 세 번째 키커 클레이튼 루이스가 실축해 아쉽게 패했다. 축구에서 첫 토너먼트에 진출했던 뉴질랜드는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 영어와 일본어로 일본 팀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적었다.

일본 선수인 나카야마 유타가 자신의 SNS에 뉴질랜드 팀의 메시지를 전했다. 뉴질랜드 팀은 칠판에 "2020 도쿄올림픽 고맙다. 우리는 아주 좋은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간다. 일본 팀의 행운을 빈다"고 전했다.

유타는 "경기 후 뉴질랜드팀의 라커룸 사진이다. 난 축구선수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그들을 매우 존중한다. 난 그들의 열정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운동선수들이 일본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고 위의 사례처럼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식들을 보고 있다. 내가 한 건 아무것도 없지만 일본인들의 환대가 매우 자랑스럽다. 인간적인 연결이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 난 세계가 지금보다 더 이런 따뜻한 소식들로 가득 차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일본이 대표적으로 라커룸에 메시지를 적는 팀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일본 대표팀은 8강에서 벨기에에게 2-3으로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그 후 국제축구연맹(FIFA) 총괄 책임자 프리실라 젠슨즈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경기 후 일본 대표팀 라커룸 사진을 올렸다.

젠슨즈는 "일본 대표팀은 벨기에에게 패한 뒤 벤치와 라커룸을 청소하고 미디어 인터뷰를 했다. 일본은 러시아어로 '고맙습니다'라는 메시지까지 남겼다. 다른 팀에게 모범이 될만한 팀"이라고 전했다.

평소 좋은 뒷정리로 대회마다 많은 주목을 받았던 일본은 이번에 역으로 뉴질랜드에게 좋은 메시지를 받으며 역으로 따뜻함을 받았다.

한편 준결승에 진출한 일본은 다가오는 3일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스페인과 결승 진출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나카야마 유타 SNS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