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재환 '완벽했던 금메달 연기'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재환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1차시기 14.733에 이어 2차시기 14.833을 기록하며 합계 14.783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신재환이 도마 연기를 펼치고 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일본)=천정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