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다주택자 '장기보유 세금혜택' 축소 예고…부작용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당이 오는 2023년부터 1주택 장기보유 세금혜택을 더 축소시키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어떻게든 다주택자를 압박해서 집을 팔게 하겠다는 건데, 전문가들은 오히려 부작용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어떤 부작용이 예상된다는 건지 이정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당은 집을 오래 갖고 있으면 양도세를 깎아주는 '장기보유 특별 공제'를 축소하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그동안은 다주택자라 하더라도 1주택자가 되면 그 집을 매입한 시점부터 양도세를 최대 80%까지 깎아주는 혜택을 줬는데, 이제는 1주택자가 된 이후 거주와 보유 기간에 따라 혜택을 주겠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