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로부부' 고미호, 남편 이경택 말에 발끈…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영화 ‘범죄도시’의 신스틸러로 시선을 강탈한 러시아 출신 방송인 아내 고미호와, 사랑꾼 남편 이경택이 ‘속터뷰’에 나선다.

2일 방송될 ‘애로부부’에는 모델 겸 배우,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아내 고미호, 그리고 ‘와이프 맞춤형 남편’임을 자부하는 이경택 부부가 출연한다.

아내 고미호를 순식간에 ‘신스틸러’로 만든 ‘범죄도시’의 한 장면이 자료화면으로 등장하자, MC들은 “아~바로 저분이구나”라며 반가워했다.

매일경제

‘애로부부’ 고미호,이경택 부부의 속터뷰가 공개된다.사진=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도시’에서처럼 화끈한 입담을 자랑하는 아내 고미호는 “클럽에서 처음 남편을 만났는데, 굉장히 어려 보여서 나보다 연하인 줄 알았다”며 “연락처를 알려달라는데, 이렇게 어린 애가 그런 부탁을 하다니 어이가 없어서 ‘까불지 말라’고 대답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3살 연상이어서 미안함에 연락처를 알려줬다”고 두 사람의 첫 만남 얘기를 들려줬다.

남편 이경택은 고미호에 대해 “처음 보자마자 빛이 나더라”며 “이 여자는 나랑 결혼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지만, 고미호는 “저는 안타깝게도 빛을 못 느껴서...나중에 그 빛을 받았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경택은 “처음 만나고 두 달 정도 지났을 때 한 번 만나자기에, 정말 그 때 마술에 술집 공개 고백까지 하면서 모든 끼를 다 보여줬다”고 아내에게 들인 정성을 돌아봤고, 고미호는 “한국 사람한테 정말 어려운 일일 것 같아서, 감동했고 결국 해피엔딩이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행복해 보이기만 하는 이 부부에게도 고민거리가 있었고, 두 사람은 치열한 토크 배틀을 펼쳤다. 대화 중 아내 고미호는 남편 이경택의 말에 “완전히 ‘개소리’다”라며 발끈하기도 해,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화끈한 입담의 방송인 고미호와 남편 이경택의 예측불허 ‘속터뷰’는 2일 오후 10시 30분 SKY채널과 채널A에서 방송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