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세' 김송, 갱년기 고충 토로 "子 투명인간 취급" (체크타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김송이 갱년기 증상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이하 '체크타임')에는 김송이 출연했다.

이날 김송은 "강원래를 쏙 빼닮은 아들을 낳았다"면서 시험관 시술로 낳은 아들 산이 자랑을 이어갔다.

또 "올해로 50살이 됐다"고 밝힌 김송은 "제 자신이 놀랄 정도로 많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들한테도 잘 해주고 싶고 남편한테도 잘 챙겨주고 싶은데 그렇지 못 한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미안하다"고 덧붙여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영상으로 등장한 강원래는 "아내가 그동안 제가 보지 못한 증상을 (보였다)"면서 "한밤 중에 땅콩잼을 퍼먹고 있더라. 깜짝 놀랐다. 뭐 하냐고 물었더니 강아지가 훔쳐 먹은 것처럼 놀라서 가만히 있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허기짐을 우울한 마음을 채운 것 같다. 집에 올 때마다 인터넷으로 쇼핑한 박스가 쌓여 있다"면서 아내의 우울증을 걱정스러워하기도 했다.

이를 본 김송은 "하루에도 감정이 널뛰기를 한다. 제가 몸이 힘들다 보면 아들이 얘기해도 듣지 않고 투명인간 취급하더라. 아들이 얘기하다가 눈치 본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목소리 톤에서부터 엄마가 화가 났는지, 기분이 좋지 않은지 눈치를 본다"면서 마음 아파했다.

내과 전문의 송태호는 "아주 호되게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 걱정스러워했다.

사진=MBN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