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POP초점]엑소 전 멤버 크리스, 강간죄 체포→중형 가능성↑..웨이보 폐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크리스/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중국 매체들이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크리스를 두고 중형 가능성을 점쳤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가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가운데 중국 법률에 따라 처벌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성폭행 사건에 대해 3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할 수 있다. 특히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경우에 대해서는 최대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다.

이에 관영매체들은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고, 중국에서 복역한 뒤 추방될 것이라고 시사했다.

인민일보는 "아무리 유명하더라도 면책특권은 없다"며 "법을 어긴 자는 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것이고, 인기가 높을수록 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는 크리스의 계정을 폐쇄하기도 했다. 크리스의 소속사와 팬 커뮤니티 계정들도 정리됐다.

웨이보는 공식 성명을 통해 "크리스 관련 소식이 공표된 이후 온라인상에 관심이 높아졌다"며 "사이트 내 질서 유지에 중점을 두고 관련 정보를 즉시 확인하고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분국은 지난달 31일 웨이보에 "우○판(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현재 캐나다 국적인 우○판을 강간죄로 형사 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