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크홀' 이광수 "김성균, 생존력 높을 것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크홀’ 이광수가 김성균의 생존 가능성을 가장 높게 봤다.

2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영화 ‘싱크홀’ 시사회 및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지훈 감독과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이 참여했다.

이날 이광수는 “개인적으로 가장 살아남을 확률이 높을 것 같은 건 김성균이다”라고 밝혔다.이어 “‘싱크홀’ 같은 상황이라면 노력해서 나갈 수 있겠지만, 가만히 누워서 구조를 기다리는 것도 방법이라 생각한다”며 “그게 덜 위험하다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광수는 “김성균은 그런 상황이면 가만히 누워있다가 구조되지 않을까”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로 11일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