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두 번 풀세트 간 신유빈…"흔들린 게 아니라 실험한 겁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유빈이가 그냥 이것저것 해보다 그렇게 된 거예요." (추교성 여자 탁구 대표팀 감독)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한국과 폴란드의 2020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체전 16강전은 예상 밖 접전으로 펼쳐졌다.

점수만 놓고 보면 한국의 3-0 완승이지만, 1복식과 3단식에서 모두 풀세트 승부를 펼쳤다.

그리고 이 두 경기에 모두 '막내 에이스' 신유빈(대한항공)이 나섰다.

신유빈은 최효주(삼성생명)와 함께 나선 1복식에서 먼저 두 세트를 따냈으나, 이어진 두 세트를 내리 내줬다. 듀스 끝에 마지막 세트를 가져가며 세트점수 3-2로 겨우 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