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지사,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 입장 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차 재난지원금 정부 지급안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에 대해서도 시군과 분담해 지원키로 하는 '전 도민 지급'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지사는 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민 100% 지급 검토' 방침과 관련해 "중앙정부 정책과 지방정부 정책은 다른 게 정상이고, 중앙정부와 똑같이 할 거면 지방자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전 도민에게 지급해야 된다는 게 제 신념이고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와 다르게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어떤 게 더) 나을지는 해당 주민이 알아서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정세균 등 다른 대선주자들이 '도 예산으로 선거운동하느냐', '이렇게 결정한 국회와 정부는 뭐가 되느냐'는 비판에 대해 이 지사는 "정부의 일원으로서 수용하고 따를 것이지만, 12%가 제외되는 부분은 타당치 않으니 지방정부가 마련해서 지급해 깔끔하게 마치는 게 행정적으로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충남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취재진의 질문에 "지급 대상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경기도는 절반보다 더 많이 부담할 필요도 있고 그런 능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전 도민 지급안은 지난달 29일 고양·파주·구리·광명·안성 등 5개 시군 단체장이 공동 성명으로 "나머지 12% 시민에게도 도와 시군이 분담해 지급하자"고 도에 건의하면서 공론화됐다.

이와 관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31개 전체 시군 단체장의 의견을 수렴 중이며 조만간 취합된 시군의 입장을 도에 전달할 예정이다. 도는 시장군수협의회가 의견을 제출하면 내부 검토와 도의회 협의 등을 거쳐 최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도의회 다수당인 민주당의 박근철 대표의원은 "어떤 식으로든 제안이 오면 '도민 보편 지급'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어려운 시군이 많기에 도가 분담할 부분은 충분히 안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방비로 소득 상위 12%를 추가 지원할 경우 4000억원 안팎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주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터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동 기자 dong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