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빗썸코인 투자자들 2차 고소…경찰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빗썸코인 투자자들 2차 고소…경찰 수사 착수

경찰이 빗썸코인 사기 사건 피해자들의 2차 고소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투자자들이 김병건 BK그룹 회장과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실소유주 이정훈 전 의장 등을 사기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 중입니다.

피해자들은 김 회장이 빗썸을 인수했고 빗썸코인이 발행돼 상장될 거라고 말했지만 모두 무산돼 약 69억 원의 손실을 봤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코인 판매대금이 빗썸 인수를 위해 이 전 의장에게 지급됐다며 김 회장과 이 전 의장이 공범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