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메달에 취한 올림픽 도쿄 2195명 확진…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긴급사태 발효에도 金 승전보에 방역 해이
어깨 맞대 50명씩 식당 응원전도 열려
서울신문

인파로 붐비는 도쿄 도심 - 지난달 3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거리에 도쿄올림픽을 알리는 소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8.2 도쿄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 11일째인 2일 일본 도쿄도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000명대를 넘어서며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앞서 긴급사태를 거듭 발효했지만 일본 선수들이 최다 금메달을 기록하는 등 축제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곳곳에서 방역이 무너지고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도쿄도는 이날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가 2195명이라고 발표했다.

주말 코로나19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확진자가 감소하는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기록이다.

이날 도쿄도의 확진자는 전날 기준 863명 줄었지만, 일주일 전 같은 요일에 비해서는 766명 늘었다.

올림픽 개최도시인 도쿄도에선 일본 정부가 제4차 긴급사태를 발효한 지난달 12일 502명이던 하루 확진자가 개막일인 23일 1359명으로 늘어난 데 이어 개막 9일째인 31일에는 4058명으로 치솟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신문

올림픽 열하루째 ‘코로나 긴급사태’ 확대한 일본 - 월요일인 2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착용한 출근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열하루째인 이날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국 6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올림픽 개막 전에는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에만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었는데 확진자가 연일 가파르게 증가하자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과 오사카부 등 4개 광역자치단체에 추가 발령한 것이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2021-08-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긴급사태 중인 줄 몰랐다”
日 최다 금메달에 식당서 만석 응원전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7월 12일 도쿄 지역에 4번째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그러나 강제성을 띠는 도시봉쇄 개념이 아닌 자국민들에게 협조 요청을 하는 게 전부이기 때문에 감염 확산을 막는데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일본의 긴급사태는 개인을 상대로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도록 호소하고, 음식점 등에는 술 제공이나 밤 영업(오후 8시 이후)을 하지 말아 달라고 하는 것이 협조 요청의 주된 내용이다.

도쿄신문은 지난 1일 도쿄도가 긴급사태 상황에서 신규 감염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20~30대와 중증자가 많아지는 50대를 대상으로 외출 자제를 호소하는 활동을 강화하고 있지만 밤늦게까지 신바시, 하라주쿠 등의 주점 거리가 젊은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고 전했다.

젊은 층을 상대로 하는 가게가 몰린 하라주쿠역 인근의 다케시타 거리에선 올림픽 관계자 신분증인 AD카드를 목에 건 외국인 모습도 보였다고 한다.

신바시역 주변에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도쿄와 인접한 수도권 광역지역으로 긴급사태를 확대하기로 한 뒤 외출 자제 등을 거듭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연 지난달 30일에도 밤늦게까지 영업을 계속한 가게들이 눈에 띄었다.

특히 이날 오후 8시쯤 일본 여자 축구대표팀의 준결승 진출 결정전이 중계될 때 한 주점에선 거의 만석을 이룬 50명가량의 손님이 어깨를 맞댈 정도로 밀집한 환경에서 경기를 보며 응원전을 펼쳤다.
서울신문

일본 긴급사태 확대 선언에도 도쿄 밤거리엔 시민들로 북적 -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30일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대를 넘어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긴급사태 지역을 확대한 가운데 도쿄 번화가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1.7.30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메달 축제에 외출 자제라니” 비협조
‘끼리끼리’ 올림픽 관전 열기 계속
긴급사태 발효 무용지물, 확진자 급증


기후현에서 관광하러 도쿄에 왔다는 20대 남자(회사원)는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것도 몰랐다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코로나19가 무섭다는 생각이 약해져 가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일본 선수들이 연일 금메달을 따내 축제 분위기로 들뜬 상황에서 외출 자제를 요구하는 일본 정부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도쿄도 당국은 주요 지역에 직원들을 배치해 확성기로 외출 자제와 귀가를 호소하고 있지만, 야외에서 음주가 수반되는 젊은 층의 ‘끼리끼리’ 올림픽 경기 관전 열기를 꺾지는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 경기가 주로 열리는 도쿄에선 지난달 12일 긴급사태가 다시 발효한 뒤 신규 확진자가 줄기는커녕 급증하고 있다.

실제 지난 이날 오후 5시 현재 일본은 금메달 17개와 은메달 5개, 동메달 9개로 금메달 수를 우선해 매긴 종합순위에서 중국(금24·은15·동14), 미국(금20·은24·동16)에 이어 3위를 굳게 지키고 있다.
서울신문

올림픽 중단 요구 시위 - 지난 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서 도쿄올림픽 중단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2021.8.2 도쿄 교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중 일본 사상 최대 금메달 수확
강행 JOC “높은 성과, 국민에 용기”


“후쿠시마 주민들 특별히 기쁜 일일 것”

일본올림픽위원회(JOC)는 일본이 이미 역대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을 확정했다고 반색하고 있다.

오가타 미쓰이 JOC 부위원장은 전날 일본 도쿄의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높은 성과가 일본 국민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성적 이상의, 스포츠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의 위협 속에서 무리하게 치러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부흥과 재건을 기치로 내걸고 올림픽 개최를 강행했다.

JOC도 역대 최고 성적의 의의를 설명하면서, 지금 상황에서는 정치적으로 들릴 수 있는 의미를 부여했다.

오가타 부위원장은 결승에서 미국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일본 소프트볼 대표팀이 동일본 대지진에 따른 원전 사고로 큰 피해를 본 후쿠시마에서 첫 경기를 치른 점을 언급하면서 “후쿠시마 주민들에게 소프트볼 금메달 획득은 특별하게 기쁜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