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기수, 성형 한 달 후 "나이 드니 회복 더뎌→눈 성형은 NO"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코미디언 김기수가 성형 한 달 후 후기를 공개했다.

2일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성형수술 한 달 후기) 코 수술과 안면윤곽을 한꺼번에 하고 한 달 후..'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본격적인 후기에 앞서 김기수는 자막을 통해 '성형을 부추길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다만 수술을 결심하시고 계신 분들이 참고 영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코 수술과 안면 윤곽 수술을 진행했다는 김기수는 성형 3일차와 10일차 사진을 공개하며 "(성형 10일차 사진을 찍을 때) 너무너무 기분이 좋은 시즌이었다. 이 사진을 찍고 기분이 좋아서 인스타그램에 올렸더니 그때부터 김기수 성형에 대해 엄청나게 기사들이 많이 쏟아지고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수는 코를 공개하며 "이때(성형 10일차)보다는 콧대에 부기가 많이 빠졌다. 코 앞쪽도 조금 더 부기가 빠져야 하는데 한 80% 큰 부기는 다 빠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예전부터 코 수술을 하고 싶어 필러를 맞은 적도 있다고 밝힌 김기수는 "필러를 맞다 보니까 이건 아니다 싶어서 필러를 다 녹이고 제 원래 코인 양 자연스럽고 살 빠진 사람처럼 해달라고 했는데 그런 걸 캐치를 잘 해주셔서 예쁘게 해주셨다"라며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그는 "코 수술 하고 옆모습이 예쁜 건 당연한 거다. 저는 정면으로 봤을 때 코가 예쁘네 생각 들어야 코 수술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에 굉장히 만족한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김기수는 안면 윤곽 수술 후 얼굴 부기 제거를 위해 얼음찜질을 하며 매일 18시간을 산책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저러고 10일차 되고 머리 감아도 된다고 해서 미용실 가서 머리를 감았다. 너무 작은 것에 감사하고 사랑하고 내가 지금 수술이 다 끝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기분이 엄청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성형 10일 후 변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놀랐다며 "내 모습이 아닌데? 해서 살짝 놀랐다. 뭔가 되게 잘생겨졌더라. 내 스스로가 사진 찍고 나서 나 같지가 않더라. 이 상태로 가면 사람들이 날 못 알아봐서 김기수가 아니면 어떡하지 걱정했다"라며 "제 수술은 김기수 그대로 가되 정리된 듯한, 깔끔한 김기수로 남고 싶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기수는 눈 성형도 같이 했냐는 질문에 대해서 해명했다. 김기수는 "코 필러를 너무 심하게 맞아서 코 필러가 눈 쪽으로 번졌다. 눈 전체가 흐리멍덩해 보여서 코 수술하고 나서 여기를 잡아버리니까 눈이 쌍꺼풀 수술한 사람처럼 딱 잡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기수는 수술 한 달 뒤 얼굴을 전체 공개했다. 김기수는 "안면윤곽은 석 달, 넉 달 이렇게 돼야 진짜 예뻐진다고 하더라"라며 현재 상태로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한 달 정도 됐는데 '(성형수술) 만족하시나요?' 물어본다면 내가 원하는 (얼굴) 형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석 달, 넉 달 정도 지나서 저의 큰 부기가 빠지면 만족하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그런가 하면 김기수는 부기에 대해 "부기가 안 빠졌다고 그러던데 과거랑 비교해보면 많이 빠진 거다. 저한테 성형 한 달 차인데 부기가 안 빠졌다고 DM 보내시는 분들이 있다. 그런데 안면윤곽은 나이가 들면 들수록 회복이 더디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기수'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