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경기북도 설치” vs 이재명 “정치인만 이익”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지난 7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연일 네거티브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이번에는 경기도 분도(分道) 문제로 맞붙었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 안방인 경기도 표심 공략을 위해 ‘경기북도 설치’ 공약을 꺼내들자 이 지사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일 충북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경기북도 설치 공약과 관련해 “경기도 분도 문제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라며 “지금 분도하게 되면 지방 재정력이 매우 취약해 매우 가난한 도(道)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도로 이익 보는 쪽은 한 군데다. 정치인들 자리가 늘어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북부 지역을 찾아 “국가균형발전과 경기 남북부 균형 발전을 위해 불가피하다”며 경기북도 설치를 약속했다. 약 1347만 명으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인구 규모가 큰 경기도를 두 개의 도로 나눠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 북부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의 경기북도 공약이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이 전 대표 입장에서는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경기 수원정) 등 경기 남부 지역 조직력이 비교적 탄탄한 반면 경기 북부의 경우 상대적으로 기반이 약하기 때문에 이 지역을 공략해 수도권 표심을 끌어 모아보자는 전략일 것”이라고 했다.

이에 맞서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기북도 설치 공약은 이미 충분히 말했다”며 “법안이 국회에 나와 있으니 잘 처리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 전 대표 캠프 소속 수도권 의원은 “이 지사 캠프 소속인 정성호 의원과 안민석 의원도 지난달 출범한 경기북도 설치를 위한 국회 추진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유관기관 소속 인사의 선거 운동을 놓고도 신경전은 이어졌다. 이 전 대표 측은 경기도 유관기관 소속 A 씨가 단체 대화방에서 이 지사 선거 운동을 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당 선관위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공명선거분과위원장인 조응천 의원은 이날 “(소속 기관) 명칭에 경기도라는 이름이 붙어 있더라도 선거운동을 하는데 아무런 제약이 없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반면 이 전 대표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당의 결정은 균형을 심각하게 잃어버린 졸속 결정”이라며 “즉각 재검토 돼야 한다”고 반발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