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백신, 맞았어야 했는데…” 美 다섯 아이 아빠의 마지막 메시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결국 사망한 미국의 30대 남성이 약혼녀에게 보낸 마지막 메시지가 공개됐다.

뉴욕데일리뉴스의 지난달 31일 보도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에 거주했던 39세 남성 마이클 프리디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프리디는 각각 17세, 10세, 7세, 6세, 생후 17개월의 다섯 아이를 키우는 가장이었으며, 약혼자인 제시카와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달 초 샌디에이고에서 다섯 자녀 및 약혼자와 휴가를 보냈고, 집으로 돌아온 직후부터 피부발진 등의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의료진으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았을 때, 이미 양쪽 폐가 모두 망가져있었다.

심각한 호흡곤란을 호소하던 프리디는 결국 숨을 거뒀다. 그는 의식을 잃기 전, 격리실 밖에 있는 약혼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어야 했다”는 내용의 마지막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약혼자는 그의 자녀들의 양육비용 및 장례비용을 위한 기금모금 사이트에서 “프리디와 우리 가족은 잠재적인 건강을 우려해 백신 접종을 1년 뒤로 미루겠다고 결정했었다”면서 “만약 우리가 휴가를 떠나기 일주일 전이나 한 달 전에 예방접종을 했다면, 프리디는 여전히 이곳에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프리디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한 이후, 나와 (15세 이상인) 첫째 아이는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며 백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서울신문

죽는 순간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했던 미국 30대 남성 스티븐 하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18세 이상 인구 중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인구는 약 40%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백신에 대한 불신과 가짜뉴스가 백신 접종을 우려하게 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달에는 백신을 믿지 않고 조롱을 일삼던 또 다른 미국 남성이 결국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스티븐 하먼이라는 34세 남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전, 트위터에 미국 정부의 백신 접종 캠페인을 조롱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상태가 위중해진 상황에서도 자신이 회복되더라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에 대한 그의 불신은 종교적 이유로 알려졌으며, 그는 결국 지난달 21일 사망했다.

하먼이 입원했을 당시 주치의였던 오린 프리드먼 박사는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10배로 늘어났다”면서 “코로나19로 입원할 정도의 환자들은 사실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