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병치료' 서울대병원 입원 이명박, 안양교도소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병으로 외부 병원에 입원한 전직 대통령 이명박씨가 치료를 마치고 2일 안양교도소로 복귀했다.

법무부는 "이씨가 지병 치료 차 지난달 27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고, 의료진 소견에 따른 치료 후 퇴원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이 세 번째 입원이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당뇨·기관지염 등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두 달 가까이 병원에 머물렀다. 올해 4월 16일에도 지병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가 사흘 만에 퇴원하기도 했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 8000만원형이 확정됐다.
김태현 기자 taehyun1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