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입니다, 고맙습니다" 뜻밖에 전화받은 깡통시장 상인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고, 국정감사 받는 것 같습니다. 하하하.”

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을 지낸 윤 전 총장은 지금까지 국민의힘 의원들과는 ‘창과 방패’의 사이로 만났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을 선언하면서 한때의 적들이 이제는 동지가 됐다.



"부서지도록 열심히 뛰겠다" 尹, 당 스킨십 강화



중앙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게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원이 된 윤 전 총장이 보수 진영과의 스킨십 강화에 나섰다. 이날 초선 의원 모임 강연을 마친 뒤엔 국회의사당 본관을 찾아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상견례를 했다.

입당식 당시 이 대표는 호남 일정, 김 원내대표는 휴가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입당 이후 당 지도부와 처음 인사하는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대승적인 정권 교체를 위해서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는 국민의힘에 입당했다”고 말했다. 양복 재킷 상의엔 이 대표가 건넨 당 배지를 달았다. 이 대표는 “‘대동소이’가 이제 ‘대동단결’, ‘일심동체’가 됐다”고 했고, 김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의 통 큰 결단, 확실한 결단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 및 노조, 당 보좌진협의회 집행부를 잇따라 만났다. 윤 전 총장은 당 홍보국에서 건넨 국민의힘 로고와 당명이 적힌 마스크를 받아 썼다. 윤 전 총장은 “많이 가르쳐 달라” “도와달라”고 했다.

이후 윤 전 총장은 점심시간을 제외하곤 의원회관 10층 건물의 전 층을 돌아다니며 의원실 인사에 나섰다. 약속 없이 방문한 탓에 상당수 의원이 자리를 비웠지만 아쉬운 내색은 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의 입당에 대해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의원은 “결심 잘하셨다. ‘번개’더라”라며 인사를 건넸다. 윤 전 총장은 또 다른 대선 주자인 김태호 의원을 만나선 “통화만 하고 실물은 처음 보는데 영화배우보다 미남이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부친의 고향인 충남 공주를 지역구로 둔 당내 최다선 정진석 의원을 만나선 “늘 저를 염려해주시고 과찬해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제가 부서지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자갈치시장 상인에 전화한 尹 "환대 고맙다"



중앙일보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윤 전 총장의 당내 ‘스킨십 강화’ 행보를 두고 정치권에선 “당내 우군을 늘리기 위한 작업”이란 평가가 나왔다. 윤 전 총장은 3일 오전엔 서울 강북 지역의 원외 위원장들을 찾아 인사하고, 점심은 당내 재선 의원 3명과 함께한다. 이어 오후엔 서울 은평갑 지역을 찾아 현장 당원 모집 행사에도 나설 계획이다.

낯선 사람과의 소통 능력과 친화력은 윤 전 총장의 강점으로 꼽힌다. 지난주 부산 방문 뒤 상경한 윤 전 총장은 깡통시장, 자갈치시장에서 만난 상인들의 연락처를 구해 직접 전화를 걸었다.

김재석 자갈치시장 조합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방문 다음 날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 받았더니 ‘윤석열입니다’라고 하더라”며 “‘환대해줘서 힘도 나고 고마웠다’는 이야기를 해 세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이현 깡통시장 상인연합회장은 “당시 밀려오는 사람들 때문에 별 이야기를 못 했는데, 그게 마음이 쓰였는지 전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많은 국민과 소통하려는 윤 전 총장의 진심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여름휴가를 떠나는 윤 전 총장은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정책 행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대선 출마, 개인적으론 불행…패가망신하는 일"



중앙일보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모임 강연 자리에서 여러 정치 현안에 대한 자기 생각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대선 도전에 대해 “개인적으로 보면 불행한 일이고 패가망신하는 일”이라며 “가문의 영광이고 개인적 광영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전직 대통령을 사법처리 해봤는데 이건 검사로서 숙명이지만 한국의 현실이다. 하여튼 결정하기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삼척동자도 아는 수요와 공급의 시장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았다”며 “집은 생필품인데, 생필품 갖고 있다고 해서 세금 때린다고 국민들이 조세 정의에 부합하고 공정하다고 생각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도 “소득주도성장은 경제학 족보에도 없는 이론”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권 일각의 내각제 개헌 주장과 관련해선 “내각제든 대통령제든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최대한 보장하는 권력구조가 돼야 한다”며 “어떤 구조가 국민 자유와 권리를 신장시키는 것인지에 대해선 정답이 없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정권 말기에 대선을 앞두고 내각제 개헌을 운운하는 건 헌법에 대한 모독”이라고 덧붙였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장윤서 인턴기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