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리 세리머니' 하다가 다친 아일랜드 복서, 결국 기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일랜드 복싱 선수가 올림픽 8강전에서 승리한 뒤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다가 발목을 다쳐 기권했다.

지난달 30일, 아일랜드 복싱 선수 에이던 월시는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급 8강전에서 모리셔스 선수 머빈 클레어와 맞붙었다. 월시는 심판 판정 결과 자신이 4-1로 이겼다는 사실을 알고 껑충껑충 뛰며 기쁨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월시는 기쁨에 과도하게 뛰다가 발목을 접질리고 말았다. 아일랜드 취재진은 월시가 휠체어를 타고 경기장을 떠났다며 부상 정도가 심상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월시는 결국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해 준결승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월시는 지난 1일 영국 선수 팻 맥코맥과 준결승이 예정돼 있었지만 계체장에 나타나지 않으며 결국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월시는 이번 대회에서 동메달을 받을 수 있다. 복싱은 따로 동메달 결정전을 하지 않고 준결승전에서 패배한 선수 두 명 모두에게 동메달을 수여하기 때문이다. 월시의 아일랜드 복싱 대표팀 감독 버나드 듄은 "월시가 이번에 해낸 일은 믿기지 않는 일이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부전승으로 결승에 올라간 맥코맥은 오는 3일 금메달을 두고 쿠바 선수 로니엘 이글레시아스와 결승전을 펼친다. 이글레시아스는 1일 안드레이 잠코보이(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준결승전에서 5-0 만장일치 판정승으로 승리한 뒤 결승전에 진출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