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우 올림픽서 금·은·동 땄던 박인비·리디아 고·펑산산 한 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 골프 조편성 발표, 고진영은 넬리 코르다·하타오카 나사와 <BR> 김세영은 대니엘 강·해나 그린과, 김효주는 에리야 쭈타누깐·카를로타 시간다와 한조

조선일보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박인비가 2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퍼팅연습을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는 4일부터 이 골프장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조편성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나란히 금·은·동을 목에 걸었던 박인비(33)와 리디아 고(뉴질랜드), 펑산산(중국)이 2020 도쿄올림픽 1·2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국제골프연맹(IGF)이 2일 발표한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조 편성을 보면 5년 전 메달리스트들은 4일 오전 8시 41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동코스 1번 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다. 리우 올림픽에선 박인비가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가 5타차로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2위 리디아 고와 3위 펑산산은 1타 차이였다.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6)은 세계 1위 넬리 코르다(미국), 그리고 개최국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와 4일 오전 8시 14분 1번 홀에서 출발한다.



고진영은 2019년 7월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른 뒤 2년 가까이 자리를 유지했다. 코르다는 올해 6월 말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며 1위에 올랐다.

김세영(28)은 4일 오전 10시 36분 대니엘 강(미국), 해나 그린(호주)과 함께 출발한다. 김효주(26)는 4일 오전 10시 25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한 조로 나선다.

지난달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민지(호주)는 4일 오전 10시 14분 패티 타와타나낏(태국), 조피아 포포프(독일)와, 올해 US여자오픈 챔피언 유카 사소(필리핀)는 4일 오전 8시 25분 렉시 톰프슨(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출발한다.

[민학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