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지금] 美 의회 가상화폐 증세 합의 소식에 4500만원대로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술의 작동원리를 이해 못한 증세라는 비판도 잇따라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대표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이 4500만원대로 하락했다. 미국 의회가 인프라 법안 투자안의 재원 조달을 위해 가상화폐 증세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2일 오후 2시29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0.81% 하락한 4590만원을 기록했다. 전날 4947만원까지 올랐지만 이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미국에서의 가상화폐 관련 세금 인상 소식이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미 상·하원이 약 5500억달러(633조2700억원)에 달하는 인프라 투자안의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가상화폐 관련 세금 인상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가상화폐 증세를 통해 조달하려는 재원은 총 280억달러가량이다.

하지만 비판도 이어졌다. 가상화폐를 양도하는 브로커(분산형 및 P2P 거래소)의 정의를 넓히는 방식으로 이번 증세가 이뤄지는데 그 범위가 너무 넓고 모호하다는 것이다. 1일 미 상원 재무위원장인 론 와이든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가상화폐를 통한 탈세는 분명 해결책이 필요하지만 이번 증세는 기술의 작동원리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오프라인 상점 규제를 인터넷 쇼핑몰에 적용하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한편 해외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받아들인 엘살바도르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지난달 30일 가상화폐 전문 외신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무디스는 엘살바도르의 신용등급을 기존 B3에서 Caa1로 낮췄다. 무디스는 하향 이유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인정하는 법안 때문에 지배구조가 약화됐다”며 “미국 등 협력국과 긴장이 고조되고 국제통화기금(IMF)와의 재정지원 협정이 난항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엘살바도르는 오는 9월7일부터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할 예정이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