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폭행 혐의’ 크리스, 10년형에 추방 가능성…中매체 “법 앞에 평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이돌그룹 엑소의 전 멤버 크리스. [중국 관찰자망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징역 10년형의 중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관영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인민일보 등은 2일 크리스의 엄벌 가능성을 시사하며 이번 사건이 권력자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크리스가 캐나다 국적을 갖고 있지만, 중국은 국내에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처벌할 수 있기 때문에 그는 중국 법률에 따라 처벌받을 것”이라는 변호사 우파톈의 인터뷰를 인용,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고 중국에서 복역한 뒤 추방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성폭행 사건에 대해 3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특히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경우에 대해서는 최대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아무리 유명하더라도 면책특권은 없다”며 “법을 어긴 자는 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것이고, 인기가 높을수록 법을 지켜야 한다”고 경고했다.

법치일보는 “이 사건은 더이상 연예계의 소문이 아닌 실제 사건”이라며 “모든 사람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확고한 교훈을 가르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는 크리스의 계정을 폐쇄, 성명을 통해 “사이트 내 질서 유지에 중점을 두고 관련 정보를 즉시 확인하고 관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규정을 어기고 비이성적 행위와 발언을 한 일부 계정에 제재를 가하거나 폐쇄조치 했다고 덧붙였다.

웨이보가 공개한 명단에 따르면 크리스뿐만 아니라 크리스 소속사와 팬 커뮤니티 계정들이 줄줄이 폐쇄됐다. 크리스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유명 인사들의 계정도 삭제되거나 글쓰기 금지 처분을 받았다.

앞서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분국은 지난달 31일 웨이보에 “우○판(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캐나다 국적인 크리스를 강간죄로 형사 구류하고 수사 중임을 밝혔다.

공안 측은 크리스의 자세한 혐의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공안이 형사 구류를 한 피의자가 혐의를 벗는 일은 매우 드물다는 점을 고려하면 크리스는 강간죄로 기소될 가능성이 크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2012년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와 엑소M의 전 멤버로 활동하다 2014년 SM을 상대로 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중국행을 택했다. 2016년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에 따라 2022년까지 SM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유지된 채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better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