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복청약 막차 크래프톤, 첫날 오전 증거금 6000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약 개시 1시간 경쟁률 0.9대 1

게임 업체 크래프톤의 공모주 일반 청약 첫날인 2일 오전 증거금이 6000여억원 모였다. 오전 10시부터 청약을 받기 시작해 한 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11시 공모 청약을 받는 증권사 3곳에 모인 증거금은 총 5996억원 규모다. 크래프톤은 중복 청약이 가능하다.

청약 1일 차 오전 11시 기준 증거금은 다른 대어급 공모주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바이오사이언스(4조4000억원)나 SK아이이테크놀로지(6조2000억원)는 물론 중복 청약이 막힌 카카오뱅크(3조4000억원)보다도 적다.

현재 통합 경쟁률은 0.93대 1로 아직 1대 1을 넘지 못했다. 총 259만6269주 모집에 청약 수량은 240만8090주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대표 주관사 미래에셋증권이 1.25대 1, 이어 NH투자증권 0.79대 1, 삼성증권 0.68대 1 순이다. 지금까지 3개 증권사에 들어온 청약 건수는 총 4만8632건이다.

크래프톤의 공모가는 49만8000원, 청약에 필요한 증거금은 최소 249만원으로 비교적 큰 편이다. 크래프톤은 오는 3일 오후 4시까지 공모 청약을 받는다. 코스피시장 상장일은 10일이다.

[최형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