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구 대표팀, 5회 실점 후 곧바로 빅이닝으로 응수 [2020도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도쿄 올림픽 야구 대표팀 박해민. 요코하마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실점을 곧바로 빅이닝으로 만회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과 경기에서 5회초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헌납한 뒤, 말 공격에서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앞선 이닝에서도 매번 선두타자 출루에 성공했지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5회말에는 달랐다. 선두타자 오재일이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타격감이 좋은 오지환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허경민이 번트 모션을 취하다 기습적으로 타격을 시도했다. 유격수가 타구를 걷어냈지만, 송구하지 못해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득점 찬스에서 황재균이 친 타구를 2루수가 잡아 홈으로 송구했지만, 포수가 포구에 실패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왔다. 이어 박해민이 좌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때려 6-1로 앞서 나갔다.

대표팀의 방망이는 계속 기세를 올렸다. 강백호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2,3루에 있던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아 빅이닝을 완성했다.

이정후 타석에는 행운까지 뒤따랐다. 이정후의 타구가 병살 코스로 이어졌지만, 상대가 송구 실책을 저질렀다. 1루 주자 강백호가 아웃됐지만, 이정후는 2루까지 진루했다. 1사 2루 찬스에서 다시 양의지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타격기계’ 김현수가 투런포를 터뜨렸다.

miru04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