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벨라루스 육상선수 “강제귀국 압박”… 독재의 끝은 어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벨라루스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크리스티나 치마누스카야(24)가 2021년 8월 1일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경찰관과 대화하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자국 야권 인사를 붙잡기 위해 ‘항공기 강제 착륙’ 사건을 벌였던 벨라루스 정부가 이번엔 올림픽 국가대표를 강제 출국시키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벨라루스 육상 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는 소셜미디어에 배포된 영상 메시지에서 “(자국 선수단 관계자들이) 내 동의 없이 강제로 벨라루스로 보내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100m 1차 예선에 출전했고, 이번주 200m 예선과 400m 계주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좌절됐다. 이에 대해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일부 팀원들이 도핑 테스트 충분히 받지 않아 출전 자격 박탈됐다”며 코치들을 비판했는데, 이 때문에 팀에서 제외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전날 전날 하네다공항에서 이스탄불행 여객기에 탑승 예정이었지만, 일본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고 여객기에 오르지 않았다. 또 공항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도움을 요청하고, “경찰서에서 내가 어떻게 선수촌에서 나오게 됐는지 상황을 설명했다”면서 “나는 지금 안전하다”고 말했다.

강제 귀국 위기에 놓인 치마노우스카야를 도운 곳은 벨라루스 활동가 단체 벨라루스스포츠연대재단(BSSF)인데, 이들은 “치마노우스카야가 생명의 위협을 받는 것으로 믿고 있고, 도쿄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관으로 망명 신청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IOC 역시 성명에서 “상황을 조사하고 있고, 벨라루스올림픽위원회(NOC)에 해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로 루카셴코 대통령은 체제를 비판한 세력을 줄곧 탄압해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8월 대선에서 루카셴코 대통령이 재선된 뒤 부정 선거와 개표 조작 의혹으로 대규모 시위가 몇 개월 동안 계속됐고, 3만 5000명 이상이 당국에 체포됐다.

이에 IOC는 루카셴코 대통령의 아들 빅토르가 NOC 회장으로 선출되자 이를 인정하지 않았고, 루카셴코 대통령과 빅토르의 도쿄올림픽 경기 참관도 금지했다. 이번 사태 이후 벨라루스 이웃 나라인 폴란드의 외무차관은 치마노우스카야가 폴란드에서 자유롭게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