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스마트폰 살 사람 다 샀나…2분기 판매량 전년比 6%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분기 대비 13% 감소

전년동기대비 6% 감소

비보 점유율 23% 1위

오포 21% 2위 차지

아시아투데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및 성장률 (2020년 2분기 vs 2021년 2분기)/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마켓 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지은 기자 = 중국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지난해 2분기보다 뒷걸음질 쳤다.

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스마트폰시장 월간 트래커마켓 펄스’를 살펴보면 올해 2분기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분기보다 13% 감소한 7500만 여개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면서 소비가 폭증했던 지난해 2분기보단 6% 포인트 줄었다. 전세계 국가들이 2~3분기 코로나 여파로 스마트폰 시장이 축소된 반면 중국은 2분기부터 스마트폰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화웨이의 공백을 다른 중국 업체들이 바로 메우지 못해 스마트폰 수요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화웨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구매하던 이들이 샤오미, 비보, 오포로 쉽게 바꾸지 않는다는 것이다.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한 것도 시장 약세 원인으로 봤다.

업체별 순위를 보면 비보는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3%, 오포는 21%를 기록했다. 비보, 오포는 부부가오(BBK) 그룹 소속 브랜드로 사실상 한 가족이다.

화웨이는 중국 시장점유율 10%를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세계 시장점유율 1위, 중국 시장 점유율 1위(32%)를 기록했지만, 미국의 제재를 이기지 못했다.

샤오미는 점유율 17%를 기록해 3위에 자리했다. 샤오미는 군소도시에 오프라인 매장을 집중적으로 내면서 2분기에만 70% 성장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샤오미가 올해 출시한 ‘11 울트라’와 ‘11 프로’ 등이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도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오는 3분기에는 화웨이가 올초 선전즈신신정보기술에 매각한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가 시장 4~5위권으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 1월 5.1%였던 아너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6월 8.4%까지 반등했다고 전했다. 선전즈신신정보기술은 선전지역 아너의 판매상 30여 곳이 설립한 컨소시엄형 회사다. 지난해 3분기부터 시작된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이 난항을 겪자 중저가 브랜드 아너를 인수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