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1152조원 인프라 예산 상원 막판 조율…이번주 통과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화당 의원 최소 10명 지지 예상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7월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연설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조달러(약 1152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지출 법안의 상원 논의가 현재 마무리 단계로, 이번 주중 최종 통과될 전망이라고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법안 문구가 조만간 마무리될 것"이라며 "모든 수정 사항에 대해 곧 투표에 부쳐 며칠 안으로 종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도로와 교량, 항만, 철도, 인터넷 등 인프라 시설을 대상으로 수십 년에 걸쳐 이뤄질 이번 대규모 지출 계획은 바이든 대통령의 최우선 입법 과제 중 하나다. 납 수도관 교체와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내용도 담겼다.

현재 상원 의석이 민주당 48석과 민주당 성향 무소속 2석, 공화당 50석으로 팽팽하게 갈린 가운데, 일단 법안 통과에는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이다.

수잔 콜린스 공화당 상원의원(메인)은 CNN에 "공화당에서 최소 10명이 법안을 지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존 테스터 민주당 상원의원(몬태나)에 따르면, 현재 협상이 지연되는 요인 중 하나는 임금 관련 조항이다. 민주당은 정부 자금이 지원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시공사 측이 노동자들에게 노조가 정한 높은 수준의 임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을 법안에 포함시키길 원하고 있다.

또 재원 마련과 관련해 민주당은 매년 4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기업과 고소득자에 대한 세금을 인상하길 원하고 있는데, 공화당은 이에 반대해왔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일부 진보 성향 의원들은 이번 1조달러 패키지가 불충분하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상·하원 모두 민주당이 장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입법 목표를 달성하려면 당이 뭉쳐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