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 "이란이 유조선 공격 배후"…이란 "근거 없다" 반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오만 해안에서 공격 받은 이스라엘 선박 머서 스트리트호.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정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이스라엘이 자국 유조선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한 가운데 미국과 영국까지 이스라엘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이란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발하는 등 이들 국가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머서 스트리트호'는 오만 인근 해상에서 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아 영국인 선장 1명과 루마니아인 등 2명이 사망했다.

머서 스트리트호는 일본 기업 소유의 선박으로, 이스라엘 재벌 이얄 오퍼의 국제 해운사 조디악 해양이 운용하고 있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1일 국무회의에서 "이란이 공격을 부인하고 있다. 이것은 매우 비겁한 태도"라며 "이스라엘은 그에 관한 첩보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네트 총리는 "이란이 선박에 대해 공격을 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주장에 대해 "이스라엘 불법 점령 정권은 무고죄를 중단하라"며 "이란을 겨냥해 이런 주장을 한 게 처음이 아니다. 당장 이런 주장을 멈추라"고 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부 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고의적인 이란의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영국의 평가에 따르면 이란은 유조선을 표적으로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무인항공기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라브 장관은 "이란은 이런 공격을 멈춰야하며 선박들은 국제법에 따라 자유롭게 항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이란이 이번 공격을 실행했다고 확신한다"며 조만간 적절한 대응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르 라피드 이란 외무장관은 최근 블링컨 장관, 라브 장관과 대화를 나눴으며 양국이 테러행위를 비난한 것에 대해 '기쁘다'다고 밝혔다.

라피드 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은 전 세계 동맹국과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고, 이란의 테러와 싸우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미 중부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머서 호가 미국의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의 호위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