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병대, 전방에 사람 배치한채 시험 사격… 대대장에 서면 경고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전방소초 철책에서 해병대 장병들이 작전하는 모습.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병대의 한 지휘관이 사격장에서 전방에 인원을 배치하고 사격 훈련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해병대는 대대장에게 서면 경고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2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 등에 따르면 해병 1사단 A 대대장은 지난해 11월 사격장에서 사대 앞쪽 구덩이에 하사관 간부를 배치한 뒤 시험 사격을 진행했다. 사격 훈련 중 탄피를 분실하는 일이 반복되자 낙탄 지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이 같은 조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이해 불가해 사단에 제보했지만 처리가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폭로가 있은 후 해병대 1사단은 “부대 소통함에 신고된 내용으로 관련 내용을 인지한 즉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대대장 서면경고, 대대 기관경고 조치했고 부대원에게 관련 비위와 조치 내용을 공지한 바 있다”고 했다.

제보자는 또 A 대대장이 지난해 제주 신속기동부대 임무 수행 기간 “휴일에 관용차량을 이용해 올레길 전구간 투어를 했고, 4월 합동 상륙훈련 때는 차량을 이용해 혼자서 초밥을 사먹었다” “이렇게 많은 비행 사실을 제보했는데 계속 대대장 자리에 앉아 있다” “해병대 소통함을 믿을 수 없다는게 결론”이라고 했다.

해병대 1사단은 이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 “일부 내용에 대해 현재 법무실 조사를 거쳐 징계 절차가 진행 중” “비정상적 지휘 상황의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자와 부대에 엄정하고 적법하게 처리하고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