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중공업, 재무 안정성 상승…투자의견 '매수'-신한금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일 삼성중공업의 재무 안정성이 유상증자, 드릴쉽 매각·용선 계약 등을 통해 상승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수주 확보에 따른 점진적인 매출 증가로 실적 정상화를 예상했다.

목표주가 8천900원을 제시하고 투자의견을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아이뉴스24

신한금융투자는 삼성중공업의 재무 안정성이 상승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어연 신한금투 연구원은 "2분기 매출은 1조7천억원, 영업손실은 4천379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영업손실 1천377억원)을 큰 폭으로 하회했다"며 "부진한 실적의 원인은 후판 가격 상승에 대비한 공사손실충당금(3천720억원) 적립"이라고 했다.

황 연구원은 "추가적인 후판 가격 상승이 없다면 상반기와 같은 대규모 공사손실충당금 인식 가능성은 낮다"며 "재고로 보유하고 있는 드릴쉽 5척 중 1척은 Saipem에 용선됐다. 용선기간은 오는 11월부터 2023년 8월이며 매각 옵션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드릴쉽 용선료는 연간 감가상각비 400억원을 상회한다. 잔여 4척은 매각, 용선 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드릴쉽 가동률은 연초 60.9%에서 64.0%로 상승했다. 매각 가능성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후판 가격 하락, 고선가 수주 선박이 매출액으로 반영되는 2023년 전까지는 약 500억~600억원 정도의 제한적인 영업손실을 전망한다"며 "도크 슬랏 확정률은 2023년 92.5%, 2024년 60.0%로 추정된다"고 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