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경완 "나랑 결혼해 더 잘됐다"→장윤정 "지는?" 코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박군이 선배 가수 장윤정에게 그의 남편이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장윤정, 김연자가 박군의 옥탑방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군의 옥탑방을 찾아온 장윤정은 "올라오면서 옛날 생각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박군은 "에스컬레이터 설치할 테니까 그땐 편하게 올라오세요"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장윤정은 "좋네, 뭘. 이렇게 시작하는 거야"라며 따뜻하게 격려했다.

박군은 과거 장윤정이 맛있는 고기, 밥을 사주고 용돈도 줬다고 밝히며 김연자에게도 감사한 일이 있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김연자는 "(박군을) 만났는데 구두가 안 어울렸다. 구두가 안 어울려서 빌려 신었다더라"며 이에 박군에게 구두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박군은 고마운 장윤정과 김연자에 장뇌삼을 대접했고, 장윤정에 "누나, 하영이 동생 보고 싶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를 들은 장윤정은 "하영이 좋아하는 분들이 다 그 얘기를 한다"면서도 셋째 가능성에 대해선 "0%다. 예쁘긴 너무 예쁜데 힘들다"고 털어놨다.

삼계탕을 준비하던 중 박군은 두 선배 가수에게 고민을 토로했다.

박군은 "여유 있게 무대 올라가서 정말 잘하고 싶다. 연습하면 잘 되는데, 무대만 올라가면 긴장이 되고 잘 해야겠다는 생각 때문에 호흡이 흐트러지고 눈도 즐거운 눈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장윤정과 김연자는 박군이 고쳐야 할 습관들과 행사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팁까지 전수하며 든든한 선배의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응원을 얻은 박군은 "'군탑방'에서 유행하는 부추 감은 닭가슴살이라고 신제품이다"라며 토종닭으로 푹 고은 삼계탕을 대접했다.

박군의 식사 대접에 장윤정은 "박군한테 밥을 다 얻어 먹고 감격스럽다"고 감동 받은 모습이었다.

그러나 감동도 잠시 박군은 최근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의 발언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박군은 "제가 요즘 도경완 형이랑 친해졌다. 저번에 보니까 '장윤정은 나랑 결혼해서 더 잘 됐어'라고 하더라"고 폭로했고, 이에 장윤정은 "두 글자만 얘기할게. 지는?"이라고 코웃음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박군은 "제가 하영이 팬인데 아이들이 너무 예쁘다고 하니까 경완이 형이 다 본인 닮아서 예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장윤정은 "뭐 그렇게 해서 속이 후련하다면야"라며 "하영이가 성질부릴 때만 나 닮았다고 하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