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40일 만에 홈런포 폭발…시즌 6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6호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축하받는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방망이가 오랜만에 대포를 가동했다.

김하성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화끈한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 6월 2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친 이후 40일 만에 다시 홈런포를 터뜨린 김하성은 시즌 6호를 기록했다.

7번타자 유격수 선발 출장한 김하성은 첫 타석에서는 2타점 2루타를 날리는 등 매서운 타격감을 보였다.

샌디에이고가 2-0으로 앞선 1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콜로라도 선발 오스틴 곰버의 150㎞ 빠른공을 잡아당겨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4회말에는 무사 1루에서 다시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벤치의 작전에 따라 희생번트를 성공시켰다.

타석에서 제 몫을 다한 김하성은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시원한 풀스윙을 펼쳤다.

샌디에이고가 6-1로 앞선 상황에서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콜로라도의 세 번째 투수 안토니오 산투스의 초구 156㎞짜리 강속구를 통타해 좌중간 펜스를 훌쩍 넘겼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이 2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친 데 힘입어 6회말까지 7-1로 크게 앞섰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