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美 "김여정 담화에 노코멘트..한미연합훈련은 상호 합의하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 국방부가 한미연합훈련 관련 남측의 결단을 촉구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에 대해 “우리는 북한 입장에 코멘트하지 않는다. 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 서면 질의에 “연합훈련은 한미 양국의 결정”이라고 답했다.

김 부부장이 “희망이냐 절망이냐, 선택은 우리가 하지 않는다”며 한미연합훈련 조정에서 한국이 역할을 이행하라고 사실상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미국이 관련 사항들의 모든 결정은 한미 간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한 것이다.

대변인은 “병력 보호가 한미연합사령부의 최우선 순위”이며 “모든 한미 훈련은 코로나19 지침을 존중하며, 한미동맹은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도 재차 읊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전날 한미연합훈련이 남북관계의 앞길을 흐리게 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결단에 남북 관계 향방이 달려있다고 밀어붙였다.

다만 남북이 최근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면서 남북 및 북미대화 재개에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한미연합훈련 조정 가능성에도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김정은 #김여정 #한미동맹 #한미연합훈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